본문 바로가기

농사 이야기

(539)
벌써 김장모종이 나오기 시작하고..... 농사도 환경이 변하다보니 예전의 짐작과는 딴판인 일들이 되어버려서 오래 농사지은 사람이라고 함부로 아는체를 해서는 안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유난히 흉작이던 지난해의 들깨는 참깨와 맞먹을만큼 고액으로 팔려서 그런지 올해는 들깨모종이 엄청나게 팔렸다는 소문...^^ ******* 일찍 심으면 알이잘고 수확도 적다하여 중복무렵에 심는것을 정석으로 알고있는 우리는 이제 거의 모든사람들이 초복전에 들깨를 다 심어버린다는말에 그만 그런건가...하면서 따라가기도하는 어정쩡한 농삿군이 되었습니다. ******* 남편이 번개장에서 물건을 팔고 농사에 필요한 농약이나 씨앗들을 사는데 벌써 배추모종이 등장을 했답니다. 요즘배추는 엇갈이용이겠지요? 예전에는 김장씨앗을 "대서"이후에나 팔았었거든요.. 직파일경우 8월초에 심어..
매우 무더운날들이 계속되었다. (농사 일기) 장마라면서 날마다 햇빛만 쨍쨍했습니다. 새벽으로 남편이 번개장을 보러 나간후에 급하게 밥을하고 반찬 한두가지 겨우 만들사이에 남편은 물건을 넘기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산에 도찾하는 시간이 7시 이후.... 그때도 이미 더위는 시작이 되지만 남편은 약을 치거나 풀을 깎거나 하고 저도 나름대로 일을 시작합니다. ******* 벌써부터 수확기에 들었던 오이와 호박 가지, 그리고 요즘부터 수확하는 고추들.... 밭고랑마다 올라오는 풀들은 하루에도 한뼘씩은 크는것 같고 갑자기 많이 달리기 시작하는 호박은 무겁기가 그지없습니다. 10시가 넘으면 찬물을 마시거나 음료를 마십니다. 덜 더울때는 빵같은 간식을 먹기도 했는데 더우니까 그런것은 먹히지를 않네요.. ******* 한낮에는 일을 못하고 쉬다가 3..
비오는 날...공 치는날. 비가 하두 살살와서 다행이다하고 내일은 고추 3중줄을 쳐야지....했는데요. 어제 자재소에 들러서 고추끈을 한묶음 사왔습니다. 저번에 한묶음 산걸로 이중줄까지 쳤으니 이만하면 4중줄까지는 충분합니다. 그런데 밤부터 내린비가 하루종일 계속되니 며칠은 밭에 못들어 가겠습니다. 진 밭에는 못들어가고 하우스안의 청양고추를 땄습니다. 예년같으면 벌써 몇번은 따냈을텐데 오늘 처음오로 딴겁니다. 호박전이라도 부쳐먹으려고 부추를 베러 왓습니다. 가물때는 말라 비틀어지더니 며칠사이에 잎이 치렁합니다. 불루베리가 익고있습니다. 두번을 땄는데 그저 한웅큼씩입니다. 약간 다른품종의 불루베리... 작년에 몇알 달려서 빨갛게 익어가는걸 봤는데 누군가가 따가 버려서 아직 무슨맛인지는 모릅니다. 올해는 많이 달렸으니 궁금증은 풀리겠..
장마가 오기전에.... 오랜 가뭄끝에 비 한번 내린후로 여전히 하늘은 날마다 맑음이었습니다. 그래도 장마가 곧 시작될거라는 예보와 믿음으로 날마다 열심히 장마를 대비하여 일을했습니다. 하두 바쁘고 힘들어서 사진을 찍을새도 없었습니다.^^ ****** 참깨는 모종으로 키운걸 심었고 들깨는 모종은 키우지만 심기에는 일손이 너무 들것같아 파종기로 두군데의 밭에 심었는데 들깨는 안올라오고 풀들만 파랗게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콩은 저번비에 습기가 좀 있을때 심어서 잘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고추 이중줄을 치는중인데 아직 못다했습니다. 이것은 남편이 한 일입니다. 저는 복숭아 봉지싸기를 다 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다리가 아파서 하루종일 봉지를 쌀수는없고 다리도 쉴겸 팔다남은 파들을 40미터길이의 작은밭에 열댓고랑 모종하였습니다. ..
지독한 가뭄속에서도.... 봄가뭄은 꾸어다가도 한다는데 그중에서도 지독하게 오랜날들을 가뭄으로 보냈습니다. 물이라고는 지하수밖에 없는 산골에서 내어심은 작물을 어떻게 건사를 하겠습니까... 약간 비탈이진 하우스에 심은 고추는 심기전보다 더 작아진듯, 스무포기정도는 말라 죽기도 했습니다. 파를 심어놓고 물을 주지못해서 야물게 자랐습니다. 그나마 잎끝이 마르지를 않아서 요즘에 잘 팔아먹엇습니다. 오늘은 3100원까지 가격이 올라갔습니다. 뒷쪽 산밑으로 모래가 많이 섞인곳은 잎끝이 하얗게 말랐습니다. 오늘 물을 한번 주기는 했는데 팔기에는 좀 부족한 몰골입니다. 크지 못하던 호박도 억지로 이만큼 컸습니다. 물은 전혀 얻어먹지 못했구요.. 점심때 잠깐 나가서 곁순을 따주고 줄기를 매달았습니다. 곁순을 버리지않고 챙겨왔습니다. (지독한 할..
물주기 연못가 둑위에 심은 빈도리가 겨우 꽃을 피웁니다. 물을 주면 잘 클텐데 이런곳까지 손이 가지를 못합니다. 날마다 한번씩은 물을 주는곳입니다. 풀을 이겨내고 마가렛이 잘 피어나고 있습니다. 여린모종을 내어심고 눈이내려 하룻밤을 덮어서 냉해를 입었다가 살아났습니다. 분홍 매발톱도 같은 경우입니다. 낮달맞이와 과꽃. 수레국화.. 곤드레나물. 하우스안의 곤드레나물입니다. ****** 하우스안에는 보식할 고추 몇판(고라니가 뜯어먹는곳)과 참깨모종 화분몇개가 들어있어서 날마다 물을 줍니다. 그런데 남편은 꼭 모종판에만 물을주고 끝입니다. 제가 내려가는때는 옆의 나물에도 물을주고 밖의 나물에도 길가의 화초에도 물을줍니다.^^ 녀석들은 제 덕으로 겨우 살아갑니다. 갈피갈피 자라나오는 풀도 다 제가 매줘야합니다. 남편은..
배신. 지독한 가뭄으로 작물이 제대로 자라지를 못하는때. 하우스에 심은 파도 물을줘도 가뭄을 타고 그랬습니다. 겨우 여나문단을 팔아먹고는 갈아엎고 청양고추를 심었습니다. ****** 십여일전부터 노지에심은 실파를 뽑아내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어리다싶어 머위도 베고 파도 곁들여 가져가는 정도였습니다. 되멕이 할머니는 실파를 한단에 천원씩 쳐서 받으셨습니다. 그만한 가격이면 뭐 괜찮구나 싶어서 날마다 조금씩 냈지요. 며칠전 할머니가 자리를 비우셔서 하루를 묵힐까 하다가 공판장을 검색해보니 좋은건 1800원이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대충 1500원은 받겠지하고 가져갔더니 글쎄..... ***** 2300원이라는 최고시세가 나왔지뭡니까.. 껍질을벗기고 600그램 한단으로 묶어서 관봉지에 쏙 들어갈정도로 작업을 한겁니다...
고들빼기꽃.. 작년 가을에 심어놓고 이른추위에 얼린 고들배기는 제 본분을 못하고 겨우 살아남았었지요.. 이른봄에 조금 캐어먹고 나머지를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낮에는 활짝 피었다가 저녁이면 꽃잎을 접습니다. 며칠만 더 기다렸다가 뽑아서 씨앗을 받아둘겁니다. 밭자리 하나정도는 채울만한 양이 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