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078)
비오는 날 에도 먼지나게.... 벌초를 하기전날부터 열심히 딴 고추는 내일쯤이면 말라서 밖으로 나옵니다. 반고랑쯤 땄을때 6포대.... 뒷쪽의 남은것까지 따면 11푸대정도가 됩니다. 이렇게 세곳을따면 한곡간이 채워지지요. 따는것은 문제가 없는데 이틀을 비가 내리니 붉은고추를 따지못해서 한 이틀은 건조기를 돌리지 못하게 생겼습니다. ******* 비오는 날엔 공을 쳐야 하는데 남편은 베어서 하우스에 세워둔 깻단을 두드리려 내려갔습니다. 이 울창한숲은 무었일까요.. 하우스에 심은 청양고추입니다. 섶만 무성하지 달린건 밖이나 안이나 비슷합니다. 어제 오후부터 한나절을따서 아침결에 손질해서 공판장에 보냅니다. 터널속에서 세월없이 풋고추를 거두고 남편은 참깨를 거두고요. 한자루 내려놓으며 깻가마는 되겟지? 하더마는 기껏해야 3말정도로 짐작을합니..
죽것다...저놈들 땜에.... 오랜 장마가 지나가고 난후의 고추밭은 그야말로 초토화가 된것 같았습니다. 물러빠진 고추들과 물러버린 대궁이며 잎들이 우수수 떨어졌었지요. 아무래도 올해농사는 망한거여.... 그나마 익어가는 고추를 따면서도 끝이 물러서 물이 주르륵 흐르는 고추들을 집어던져가며 따서 서너곡간을 말렸습니다. ****** 갑자기 고추장사꾼들이 전화를 해댑니다. 건고추 팔라구요.. 아직은 고추값이 정해지지 않은것같아 들쭉날쭉한데 머위할머니도 형제들하고 나눈다고 먗백근만 달라하고요. 저희는 말리기는해도 고를새가 없어서 그냥 저장고에 쌓아두기만 하는데 다른데서 사시라고 (값 오르기전에) 해도 두 내외분이 와서 골라간다고 하시더라네요... 그런다하면 더구나 제가 다른일을 못하고 같이 매달려야 하는데요.^^ ******* 며칠 비가 뜸..
너만 아프냐.... 나도 아프다...2 지난 금요일 유치원에서 연락이 왔답니다. 태양이가 열이 많이 난다구요. 에미가 데리러 가면서 산에 들어올까 하길래 우선 병원에 델고 가봐라 그랬지요. 잠시후 전화가 왔는데 코로나확진이래는거예요. 큰일났네 싶으면서도 어떻게 도와줄길은 없고..... ******* 에미와 아이들이 함께 지내기로 했습니다. 태양이는 이틀을 열이 났다가 내려갔다가를 반복하면서도 그래도 돌아다니고 테레비도 보고 그러는것 같더라구요. 근데 월요일부터 에미가 드러눕기 시작하는거예요. 하루는 타이레놀을 먹으니 괜찮은것 같다고 하더니 오늘은 힘들다고 병원엘 갔는데 역시 확진이 되었답니다. 애들은 수월한데 에미가 조금 더 아픈가봅니다. 누워있는 형아의 머리를 잡아당기는 태민이..^^
너만 아프냐...나도 아프다... 이른봄 장길밭을 아래 목장하는분에게 사료작물을 심을밭으로 빌려주면서 장길 안쪽매실밭 위에 들깨를 심을곳도 얹어서 빌려주었습니다. 올해는 천평이상 줄였으니 좀 한가롭겠지? 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일이 많습니다. 생전 안하던 참깨도 심고(남편이 씨앗을 사와서) 그나마 반봉지씩만 모종을 부었다가 남늦게 내어 심으면서 장마가 지난후에 수확을 할수 있겠지 생각했습니다. ******* 엊그제 고추밭엘 가다가 참깨밭을 내려다보니 푸르던 잎사귀가 거무스럼하게 변해있데요.. 장마는 끝이난것 같은데 그동안 병이 온건가 싶었어요. 가까이 가서보니 벌써 아람이 벌고 있었네요.. 장마통에 대궁이 썩지않은것은 다행이나 생각보다 빨리 수확을하게 되었습니다. 어제는 이른 아침부터 서둘러서 남편은 참깨를 베고 저는 앉아서 참깨를 쪘..
장마는 끝났을까? 이사를 한 다음날부터 지금까지 주~욱 많거나 적거나 날마다 내리던비는 12일 하루를 반짝했습니다. 그날은 고추밭마다 무름병약 탄저병약 살충제 칼슘제에 전착제까지 섞어서 쳐 주었지요. 근데 다음날부터 또 비가 내린것이 15일 어제는 이슬비정도로 약해져서 무지무지 익어가는 고추밭의 고추를 따기 시작햇습니다. 고추밭은 보기에는 빨간것들이 모두 물러서 털썩털썩 떨어지고 푸른고추도 꼭지가 물러서 떨어지고 잎사귀도 물러서 떨어지고 대궁도 검게 변해서 주저앉고 있었습니다. ******* 모처럼 딸네가족이 총 출동하여 그중 사위만 고추따기에 참여를 하였습니다. 하룻만에 거의 한곡간을 채울만큼 따기는 했는데 모두가 물먹은 고추라 하루만 두어도 상하는게 많을것같아 오늘 두어푸대를 더 따서 건조를 시작했습니다. 곁에있던 아..
새로운곳으로 떠나려합니다. 블로그를 시작한지 16년.. 시골아지매로 살아온 세월을 접고 티스토리로 옮겨가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찾아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겨우 글씨를 떠듬떠듬 치면서 시작한게 이만큼 성장했습니다. 앞으로는 시골아지매가 아닌 시골할매로서의 인생이야기를 하게 되겠지요. 세월이 참 빠릅니다.^^ 오늘은 제가 꼭 70년을 살아온 날입니다. 앞으로 얼마만큼의 시간이 남았는지는 몰라도 열심히 살아보겠습니다. 새로운곳에서 다시 만나뵙기를 바랍니다.
벌써 김장모종이 나오기 시작하고..... 농사도 환경이 변하다보니 예전의 짐작과는 딴판인 일들이 되어버려서 오래 농사지은 사람이라고 함부로 아는체를 해서는 안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유난히 흉작이던 지난해의 들깨는 참깨와 맞먹을만큼 고액으로 팔려서 그런지 올해는 들깨모종이 엄청나게 팔렸다는 소문...^^ ******* 일찍 심으면 알이잘고 수확도 적다하여 중복무렵에 심는것을 정석으로 알고있는 우리는 이제 거의 모든사람들이 초복전에 들깨를 다 심어버린다는말에 그만 그런건가...하면서 따라가기도하는 어정쩡한 농삿군이 되었습니다. ******* 남편이 번개장에서 물건을 팔고 농사에 필요한 농약이나 씨앗들을 사는데 벌써 배추모종이 등장을 했답니다. 요즘배추는 엇갈이용이겠지요? 예전에는 김장씨앗을 "대서"이후에나 팔았었거든요.. 직파일경우 8월초에 심어..
여름방학. 아침에 일찍 들어와서 엊저녁 따놓은 오이와 고추를 손질해서 박스작업을 하는동안 남편은 가지를 또 따와서..... 풋 청양 여섯박스 홍초도 10키로 한박스... 저번날은 4키로에 25000원이었는데 오늘은 10키로에 그가격이라니..... 말릴려면 많은양이 필요하니 아직은 생초로 파는수밖에요. 가지 50개에도 이만원이 넘어가는데 이게 뭐람.... 방학을 맞은 태양이를 위해 삼촌은 수영장을 만드느라 한나절을 보낸후에야 물이 가득한 놀이터를 만들었습니다. 한참을 혼자서 놀다가 이번에는 작은보트를 만들어서 태민이와 함께했습니다. 무서워하는 동생을 태우고 엄마에게 물총을 쏘아대는 태양이.... 결국에는 울음이 터져버린 태민이....^^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그래도 물에 몸도 담그고 한참을 잘 놀았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