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 이야기

배신.

지독한 가뭄으로 작물이 제대로 자라지를 못하는때.

하우스에 심은 파도 물을줘도 가뭄을 타고 그랬습니다.

겨우 여나문단을 팔아먹고는 갈아엎고 청양고추를 심었습니다.

******

십여일전부터 노지에심은 실파를 뽑아내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어리다싶어 머위도 베고 파도 곁들여 가져가는 정도였습니다.

되멕이 할머니는 실파를 한단에 천원씩 쳐서 받으셨습니다.

그만한 가격이면 뭐 괜찮구나 싶어서 날마다 조금씩 냈지요.

며칠전 할머니가 자리를 비우셔서 하루를 묵힐까 하다가

공판장을 검색해보니 좋은건 1800원이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대충 1500원은 받겠지하고 가져갔더니 글쎄.....

*****

2300원이라는 최고시세가 나왔지뭡니까..

껍질을벗기고 600그램 한단으로 묶어서 

관봉지에 쏙 들어갈정도로 작업을 한겁니다.

어제는 2500원대...

오늘은 무려 2800원대...

가뭄탓일까요?

그리하여 되멕이 할머니를 배신하고 공판장으로 다닙니다.

할머니한테는 또다른 아저씨가 실파를 1200원에 가져다 준다네요.

얼핏봐서는 똑같은것 같다는데 그래도 뭔가 다르겠지요?

 

 

 

 

 

 

 

 

 

 

 

 

 

 

 

 

 

 

 

 

 

 

 

 

 

 

 

 

 

 

 

 

 

 

 

 

 

 

 

 

 

 

 

 

 

 

 

 

 

 

 

 

'농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독한 가뭄속에서도....  (0) 2022.05.31
물주기  (0) 2022.05.28
배신.  (0) 2022.05.27
고들빼기꽃..  (0) 2022.05.22
모내기철이 돌아왔어요.  (0) 2022.05.20
어버이날은 고추심는날...  (0) 2022.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