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 이야기

물주기

연못가 둑위에 심은 빈도리가 겨우 꽃을 피웁니다.

물을 주면 잘 클텐데 이런곳까지 손이 가지를 못합니다.

날마다 한번씩은 물을 주는곳입니다.

풀을 이겨내고 마가렛이 잘 피어나고 있습니다.

여린모종을 내어심고 눈이내려 하룻밤을 덮어서 냉해를 입었다가 살아났습니다.

분홍 매발톱도 같은 경우입니다.

낮달맞이와 과꽃.

수레국화..

곤드레나물.

하우스안의 곤드레나물입니다.

******

하우스안에는 보식할 고추 몇판(고라니가 뜯어먹는곳)과

참깨모종 화분몇개가 들어있어서 날마다 물을 줍니다.

그런데 남편은 꼭 모종판에만 물을주고 끝입니다.

제가 내려가는때는 옆의 나물에도 물을주고

밖의 나물에도 길가의 화초에도 물을줍니다.^^

녀석들은 제 덕으로 겨우 살아갑니다.

갈피갈피 자라나오는 풀도 다 제가 매줘야합니다.

남편은 쓸데없는일을 한다고 하겟지만 저는 

풀속에서라도 꽃을 가꾸고 싶답니다.

 

'농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마가 오기전에....  (0) 2022.06.22
지독한 가뭄속에서도....  (0) 2022.05.31
물주기  (0) 2022.05.28
배신.  (0) 2022.05.27
고들빼기꽃..  (0) 2022.05.22
모내기철이 돌아왔어요.  (0) 2022.05.20